1/17/2013

Solution 개발

당신은 솔루션을 개발할 때 제일 먼저 무엇을 고민하십니까?
1. 공수/기간?
2. 개발팀원들의 열정/역량?
3. 솔루션의 Feature?
4. Revenue?

물론 모든것을 고민해야 겠지만, 제일 중요한 것이 팀원들의 역량과 열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직 출시 직전이고, Feedback을 받은것은 아니지만, 우리팀원의 예를 들어보고자 합니다.

평상시 개발할 때 습득력이 빠르고, 품질이 뛰어나지는 않지만, Time to Market을 위해 뛰어난 엔지니어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주어진 일을 해결하는 능력으로 만족하고 있었지요.

1단계
버전을 업그레이드 하면서, 그 동안 이쁘고 화려한게 부족하고 편의성이 부족하단 VoC가 있었습니다. 새로운 버전을 기획하고 개발하는 동안 단순히 구두로 ....지시로
이쁘고 편리하게 만들어라 지시 했죠....

예상과 같이 그저 생깍 폰트 데이터 중심의 고민으로 기존 버전과 별다름이 없었습니다.


2단계
새롭게 개발된 페이지 형의 디자인을 리뷰하면서 데이터별로 속성(데이터 건수/자주보는 데이터/데이터가 상호연관성 등)이 다르니 페이지 레이아웃과 기능이 달라야 한다고 설명하고 개선하라고 지시...

그러나, 달라진건 없었습니다. 아쉬운 일이였죠.....

결국 결심.

3단계
다음단계 Iteration에서 자유 시간을 줄테니 벤치마킹(모방)을 하고 본인이 데이터의 속성을 이해해서 고민하고 만족스러울 때 까지 해라 라고 지시....
왠걸 평상시 처럼 적절한 야근이 아니라...칼퇴근. 음....실패인가?
하지만, 실퍠란 생각에 다른 파트의 협조로 풀기위해 회의 시작.

지금의 개발과정과 산출물로서는 고객을 만족시키기 어렵다. 양파트가 협조해서 한번 더 기획적인 부분에서 재검토하자~~~라고 하니. 담당 엔지니어가 정리한게 완성단계는 아니지만, 설명하고 싶다고, 막상 기획을 해보니 개발 분량이 벅차서 협조하면 더욱 좋을 듯하단 의견을 제시.....

다른파트와 함께 기획된 내용을 검토해보니. 담당 엔니지어는 계속해서 고민해보며 익숙하지 않은 파워포인트로 깔끔하게 알아보기 쉽게 정리 하였습니다.

솔직히 전 감동.
성실하고 역량이 좋다고는 생각했지만, 생각없이 주어진일에 만 열중하는 줄알았습니다.

일에는 열정이 있어야 한다는게 결론. 상당히 많은 싸이트와 검색을 통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만들었습니다. 많은 부분에서 상세화가 부족했긴 했지만, 그래서 자신있게 보고가 안되었던 걸로 이해가 됩니다.


정말로 이번 개선 때 잘하고 싶었다고 합니다. 작품으로서.....열정이 보입니다.
다시금 저도 열정을 되찾을 때라고 저에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고마워~~~~~



Post a Comment